서브상단이미지
2~30대 자궁근종 발병률 증가, 정기적인 검진이 중요
2017-01-13 | 강남권산부인과님이 작성하신 글입니다.
                                                                futurekorea_co_kr_20170209_173736.jpg
성인여성 10명 중 2~4명 정도가 경험한다는 자궁근종. 높은 발병률에 비해 질환에 대한 경각심이 비교적 낮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자궁근종 환자 수는 2009년 23만6773명에서 2013년 29만3440명으로 5년 사이 24%가 늘었으며, 연령대별로는 40대가 13만6689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7만4206명), 30대(5만4256명)가 그 뒤를 이었다.

 

최근에는 20~30대 젊은 층에게서 발병률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데, 이들은 자궁질환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해 정기적인 검진을 소홀히 할 뿐만 아니라 극심한 생리통이나 허리통증을 가벼운 월경증후군쯤으로 간주하고 적정 치료시기를 놓치고 있다.

 

실제로 자궁근종은 높은 유병률에도 불구하고 초기 증상이 없고, 월경증후군과 증상이 비슷해 종양이 커지고 나서야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해당 질환은 근종의 정도가 심해지면 심한 통증을 동반하거나 자궁출혈, 불임, 복부팽만, 빈뇨 등의 증상을 유발하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초기에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일반적으로 자궁근종 치료방법으로는 자궁근종절제술, 자궁적출술, 자궁동맥색전술,초음파를 이용한 하이푸(HIFU)치료가 있다. 

 

최근 과도한 스트레스와 서구화된 식생활로 인해 자궁근종, 자궁선근증 등 자궁질환 발병 연령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 때문에 불임이나 유산의 위험이 있는 가임기 여성이라면 해당 질환에 대한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도움말: 강남권산부인과 권용일 대표원장

 

[출처]미래한국 :http://www.future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869

 

상담및예약 상담 및 예약 02.6951.2888 / 010.2244.8534
진료시간 진료시간 평일 AM 10:00 ~ PM 7:00 토요일 AM 10:00 ~ PM 2:00 점심시간 PM 12:30 ~ PM 1:30 일요일·공휴일 휴진